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계용? 보관용?'…'평양 원정' DVD 놓고 고민에 빠진 축구협회

연합뉴스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 아쉬운 무승부     (평양=연합뉴스)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가 끝난 뒤 전광판에 0-0 스코어가 표시돼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2019.10.15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가 끝난 뒤 전광판에 0-0 스코어가 표시돼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2019.10.15 [대한축구협회 제공]

“북한이 제공한 DVD가 방송사 녹화중계를 위한 것인지 축구협회 보관용인지 명확하지 않아 활용 범위가 고민스럽습니다.”

대한축구협회가 북한이 제공한 ‘평양 원정’ DVD의 용도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애초 북한에 녹화방송을 위한 영상과 축구협회 보관을 위한 영상을 합쳐 2개의 제작물을 요구했지만 1개의 DVD만 전달받아서다.

축구협회는 17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 영상을 취재진에게 공개했다.

북한의 결정으로 생중계가 무산되고, 예상치 못한 무관중 경기로 치러지면서 이번 경기 내용에 대한 팬들과 취재진의 궁금증이 커지자 축구협회는 ‘보도 목적’으로 제한해 영상을 취재진에게 보여줬다.

공개된 영상의 화질은 SD(기본화질)급에 화면 비율도 4대3으로 제작됐다. HD를 넘어 UHD로 방송이 제작되는 국내 현실과는 동떨어진 화질이었다.

북한은 이날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축구 대표팀을 통해 DVD 영상을 전달했다.

국내 방송사들은 생중계가 취소되자 녹화방송에 대한 기대감으로 북한에 녹화중계용 영상을 요청했다.

하지만 북한이 제공한 DVD 영상을 방송국 관계자들이 인천공항에서 직접 확인한 결과 방송에 적합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고, 결국 ‘평양 원정’의 녹화중계는 취소됐다.

▲ 슛 시도하는 황희찬     (평양=연합뉴스)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황의찬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2019.10.15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황의찬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2019.10.15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에 대해 이정섭 대한축구협회 홍보마케팅 실장은 브리핑을 통해 “북한으로부터 DVD를 전달받을 때 어떤 용도의 것인지 명확한 이야기를 전해 듣지 못했다. 현지에서는 DVD 내용을 확인할 방법이 없어서 오늘 새벽 인천공항에서 방송국 관계자들이 노트북을 통해 영상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실장은 “방송사 PD가 영상을 확인한 결과 SD급 화질에 4대3 비율이었다. 4대의 카메라가 경기장에서 영상을 찍은 것으로 추측된다”라며 “DVD도 원본이 아닌 복사본이어서 방영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는 게 방송사의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경기전 매니저 미팅 자리에서 축구협회 보관용과 방송사 중계용으로 2개의 영상을 요청했지만 결국 어떤 용도의 것인지 모를 1개의 영상만 받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영상의 권리가 북한축구협회에 있어서 영상의 활용 범위가 불명확한 것도 골치 아프다.

일단 축구협회는 평양 원정 영상을 상업적으로 활용할 수는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영상물의 활용 여부는 북한축구협회의 승인이 필요한 만큼 북한 측은 물론 아시아축구연맹(AFC)과 국제축구연맹(FIFA)에 활용 범위를 질의한 상태다.

이정섭 실장은 “영상 전체를 공개하기에는 권리 부분에서 모호성이 있는 만큼 축구 팬들을 위해서 전후반 하이라이트 영상을 제작해 공유할 방침”이라며 “축구협회 홈페이지에 영상물을 올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