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권붕괴 우려 군장병 위수지 부활해야”

양구군 국방개혁 대응 논의
2사단 해체 악역향 불가피
상인, 자영업 지원책 촉구

박현철 lawtopia@kado.net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15 면
▲ 양구군 소상공인 간담회가 7일 군청에서 지역 소상공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양구군 소상공인 간담회가 7일 군청에서 지역 소상공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강원도민일보 박현철 기자]양구 2사단 해체 등 국방개혁에 따른 침체된 지역상권을 회복시키기 위해서는 군장병 위수지역을 부활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양구군은 7일 군청 회의실에서 지역 내 소상공인 20여명이 자리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지원시책을 설명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조인묵 군수가 주재한 이날 간담회에서 지역 소상공인들은 군부대 해체,위수지역 해제와 같은 국방개혁이 접경지역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특히 이날 박경만 중앙통 번영회장은 “양구는 2사단 해체로 인해 1개 사단병력만 준 것이 아니라 위수지역 해제로 인해 사실상 2개 사단 이상의 병력이 줄어 상권붕괴가 가시화 되고 있다”며 “위수지역 해제는 전쟁 등 유사시에 병력의 복귀가 어려울 뿐 아니라 지역상권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만큼 예전처럼 위수지역을 부활해 양구에 머물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현섭 양구서점 대표는 “양구지역은 음식업과 숙박업의 편중이 높은 만큼 자영업을 하는 경우 그 외의 업종을 선택할 수 있도록 업종별 생존데이터를 만들어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덕래 숙박업중앙회 양구군지부장은 “현재 시설개선자금을 한시적으로 지원받고 있지만 양구군 조례를 제정해 연속사업으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조인묵 군수는 “군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애로사항은 적극 시행하겠다”며 “지역 내 소상공인들에게 고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현철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