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올림픽 사후활용·국방개혁 대책 마련”

국회 예결특위 전체회의
도 국회의원 현안 점검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11월 09일 토요일 3 면
[강원도민일보 이세훈 기자]내년도 예산안의 비경제부처 부별 심사를 위해 열린 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예결특위에 소속된 도내 국회의원들은 도 관련 현안을 집중 점검했다.

자유한국당 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의원은 석탄산업에 대한 재평가를 촉구하는 한편 평창올림픽 사후활용과 관련한 정부의 미흡한 대책을 질책했다.염 의원은 “광주 5.18민주화운동,제주 4.3항쟁이 역사 재조명을 통해 새롭게 탄생한 것처럼 석탄산업과 폐광지도 새로운 명예를 찾을 수 있도록 정부가 관심을 갖고 보상 및 기념사업 추진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평창 올림픽은 역사상 유례없는 성공을 거둔 올림픽으로 평가받았지만 사후활용 방안이 미흡해 현재는 반쪽 올림픽으로 남아있다”고 지적하면서 올림픽 사후활용에 대한 정부의 실질적인 정책 마련과 관련 예산 편성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심기준(비례) 의원은 ‘국방개혁 2.0’에 따른 접경지역 경기침체 문제를 지적하고 동해북부선(강릉∼제진·104.6㎞) 사업에 대한 정부의 관심을 촉구했다.심 의원은 “강원도가 파악한 접경지역 군 구조개편안에 따르면 양구·화천에서 1개 사단씩 2개 사단이 해체되고 철원의 1개 사단이 다른 곳으로 이전하면서 군 장병은 2만 5900명이 줄어들게 된다”며 “국방개혁에 따른 군 재편의 필요성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오랜 기간 형성돼 온 접경지역 민·군 상생의 공동체 생태계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또 “동해북부선은 남북교류 협력사업을 비롯해 향후 북방경제 촉진에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면서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주장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