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민예총 문학협회 회원시] 너의 파장

데스크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8 면
이소원



네가 오는 소리를 듣지 못했는데

소나기처럼 내리더니

언제 이렇게 스며들었을까,

어떤 말로 너를 채울 수 있을까.



너의 바다에 빠진 나는

하염없이 잠겨도 좋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