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석 감소 위기 눈앞에 닥친 도 정치권 특단 대책 시급

선거법 개정안 처리 주목
27일 국회 자동 부의 예정
여야 이견 본회의 통과 미지수
한국당 당원 교육서 투쟁 독려
4당 협상 진행, 난항 예고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11월 18일 월요일 3 면
[강원도민일보 이세훈 기자] 국회의원 선거구 감소를 내용으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이 오는 27일 국회에 자동 부의될 예정인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전 당원들에게 선거법 개정안 반대 투쟁을 독려,법안 처리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도내 국회의원 선거구 1석 감소와 선거구 조정 등 후폭풍도 간단치 않을 전망이어서 도내 정치권 대응도 본격화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김기선(원주 갑) 의원의 지역구당원 교육에 참석,선거법 개정안 저지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을 보였다.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채 여·야 4당 공조로 만들어진 선거법 개정안은 비례대표를 통해 군소정당을 비교섭 단체로 만들어 여당 2중대·3중대를 만들기 위한 당리당략의 개정안”이라고 강조,법안통과 저지를 촉구했다.김기선 의원은 “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총선때마다 불이익을 당했던 강원도는 또 다시 도 전체가 ‘선거구 조정 태풍’에 휘말리게 될 것”이라며 “당과 당원들이 함께 나서서 사생결단으로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강원도는 선거구 감축 논의에 휩싸이면서 선거구 1석 감소와 5개 시군이 묶이는 2개 공룡선거구를 떠안는 등 최대 피해자로 전락했다.이번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속초·고성·양양선거구 해체와 선거구 1석 감소 등이 불가피,도내 의석을 지키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한국당을 뺀 여·야 정당들은 ‘정치협상회의 실무단’ 논의를 중심으로 선거법 개정안 협상에 나설 예정이다.그러나 의원정수 확대를 놓고 여·야 입장이 서로 달라 본회의 통과 여부가 불투명하다.민주평화당·정의당·대안신당 등 비교섭 단체들은 의석수를 10% 늘려서라도 선거법 개정을 관철시킬 의지를 보이고 있다.그러나 민주당은 현행 의석(300석)을 고수,선거법 개정안 처리여부도 난항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