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컷오프’ 도입시 도내 의원 6명 중 2명 ‘물갈이’

한국당 개혁공천 후폭풍
출마의사 현역 3분의 1 탈락
도내 의원 3선·재선 다수
“공천 제외 가능성 높아졌다”

정승환 jeong28@kado.net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3 면
[강원도민일보 정승환 기자]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 공천에서 현역의원 중 3분의 1 이상을 탈락시키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히면서 도내 정가도 비상이 걸렸다.한국당 총선기획단은 21일 회의를 열어 이같이 확정했다고 박맹우 사무총장이 브리핑했다.박 사무총장은 “(컷오프를 포함해)21대 총선에서 현역의원의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 공천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출마 의사가 있는 현역의원 중 3분의 1을 탈락시키고,불출마 의사를 밝힌 의원과 비례대표를 포함해 절반 이상을 새 인물로 공천하겠다는 의미다.

당장 관심은 도내 한국당 소속 의원들이다.도내에는 지역구의원만 6명이다.이 기준을 적용하면 도내 의원 2명이 영향권에 들어오게 된다.무풍지대로 여겨졌던 도정치권에도 영향이 불가피하다.도출신 의원들은 3선의 권성동(강릉) 의원과 재선의 김진태(춘천)·김기선(원주갑)·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의원.초선의 이철규(동해-삼척)·이양수(속초-고성-양양) 의원이 활동 중이다.이들 의원 모두 출마의사를 밝힌 상태다.당의 기준대로라면 이들 중 2명은 물갈이의 칼을 피할 수 없게된다.

한국당 입장에서 가장 큰 고민은 당선가능성이다.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국면을 거치면서 인물난을 겪고있다.도내 일부 선거구를 제외하고는 뚜렷한 후보군이 나오지 않는 상황이다.결국 물갈이 명분론과 당선가능성이라는 현실이 충돌하고 있다.한국당은 조만간 시스템 공천룰을 만들고 면접과 당 기여도,여론조사 지지율,당무감사 결과,본회의·상임위·의원총회 참석률 등 객관적인 지표를 점수화한 컷오프제를 확정할 계획이다.

도당 관계자는 “컷오프 비율이 높아짐에 따라 도내 의원들의 공천제외 가능성도 높아졌다”고 말했다. 정승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