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계청소년올림픽 내홍 거듭 우선협상국 지위 위태

문체부 승인에 유치전 본격화
대회 명칭·개폐회식 갈등 여전
IOC 답변서 제출 이달 중순 연기
중재 불발 땐 협상국 지위 상실

박지은 pje@kado.net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1 면
[강원도민일보 박지은 기자]속보=정부가 2024동계청소년올림픽 강원도 유치를 최종 승인,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대회 유치 우선협상국 지위(본지 10월29일자 2면)를 받은 강원도의 유치전이 본격화됐다.그러나 대회명칭 및 개·폐회식 장소안을 놓고 평창·강릉·정선 간 갈등이 이어지고 있어 갈등이 조기봉합되지 않을 경우 우선협상국 지위 박탈 등 유치전 동력상실이 불가피해 보인다.

2일 강원도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도가 요청한 2024동계청소년올림픽 유치 타당성 안건을 최근 심의,유치 승인을 확정해 지난달 29일 강원도에 회신했다.

문체부는 심사 부대의견으로 △대회 명칭 및 개·폐회식 등은 강원도가 IOC에 관련 서류를 제출하기 전까지 조정 △대회 예산 규모 및 분담비율은 재정당국·지방정부 간 별도 협의 등을 명시했다.이는 최문순 도지사가 지난달 27일 국회에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만나 논란에 휩싸인 대회 명칭 및 개·폐회식 장소안에 대한 지역조율이 불발,IOC에 제출해야하는 답변서를 12월 중순으로 연기한 데 따른 것이다.

2024대회 유치 정부 승인 절차가 완료되면서 기획재정부는 사업 타당성 심의를 면제 또는 사후심의 할 계획으로 도는 오는 6일 정부와 관련 회의를 진행한다.이와 관련,문체부는 우선협상국 지위를 받은 강원도 유치전이 내년 1월 1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IOC총회에서 결정,물리적 시간이 부족한만큼 심의 면제 협조를 기재부에 요청했다.

2024대회 강원도 유치를 위한 정부 절차는 순탄하게 진행되고 있는 반면 도내 개최도시 간 갈등은 강원도의 중재 절차 부재 속에 더욱 커지고 있다.대회명칭 등에 대한 조율안이 최종 불발되면 강원도는 우선협상국 지위를 상실,차기 개최지는 당초대로 내년 7월 도쿄에서 열리는 IOC총회에서 결정된다.이 같은 상황을 감안,문체부는 대회 명칭을 ‘강원도’라는 큰 틀에서 설정하는 안을 도에 권고했다.

또 도의 구상대로 향후 남북관계 개선 시 북강원도 참여가 가능한만큼 세부 개최지역 명시보다는 광역지자체 명칭 사용 효율성에 대한 의견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정부는 2024동계청소년올림픽을 2032서울·평양하계올림픽 개최 디딤돌로 삼겠다는 구상이다.도 관계자는 “2024대회 유치 우선협상국 지위를 상실하지 않도록 해당 시·군과 최종 조율안을 조기에 마련하겠다”고 했다. 박지은 pje@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