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선 강원공약 쟁점] 2. 동계올림픽 경기장 논란

크로스컨트리 경기장 이전 ‘팽팽’

김여진 2012년 12월 14일 금요일

▶민주통합당

“재원 지원·스포츠외교 강화ㆍ고성 이전 불가능하지 않다”


▶새누리당

“현실성 없는 공약에 올림픽 혼선·방해 말아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총론에서는 공감하고 있지만 문 후보가 발표한 ‘크로스컨트리 경기장 고성 이전’ 공약을 놓고 양보 없는 설전을 벌이고 있다.

민주통합당 도당은 “중앙정부의 전폭적인 재정지원을 통해 경기장을 건설하고 대통령이 적극적인 스포츠외교를 하게 되면 ‘크로스컨트리 경기장 고성 건설’은 불가능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도당 관계자는 “크로스컨트리 경기장을 위해 철조망과 지뢰를 제거하면 세계의 이목을 집중, 국제적 이벤트로 승화시킬 수 있다”며 “올림픽을 통해 강원도를 남북한 경제협력과 평화통일 전진기지로 만든다는 큰 틀에서 경기장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IOC도 크로스컨트리와 바이애슬론 경기장이 겹치는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는 점과 종목 특성상 별도의 경기장 건설이 필요없어 DMZ 의미도 살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 같은 민주당 공약에 대해 새누리당에서는 안보의 위험성과 현실적 불가능성을 지적하며 “개최지 현실과 올림픽 정신을 전혀 모르고 하는 일”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새누리당 도당 관계자는 “현실성 없는 공약으로 강원도의 백년대계를 결정할 올림픽에 혼선을 주거나 방해하지 말아야 한다”며 “중요한 것은 실현 가능한 중앙 차원의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하는 것이 진정으로 올림픽을 도울 수 있는 길”이라고 일축했다.

새누리당은 IOC 헌장을 인용, 올림픽은 1개 국가 1개 도시 중심으로 개최하도록 돼 있어 남북 공동개최가 불가능하고 개최계획이 17개 분야 250여개 항목으로 매우 정밀해야 하는 만큼 문 후보 공약 실천은 시간·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또 북한의 정치적 판단에 따라 정부의 의도와 관계 없이 올림픽이 악용될 소지를 크게 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에서는 “북한이 두려워 고성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할 수 없다는 새누리당 주장은 군대를 가지 않은 후보의 변명에 불과하다”며 “문 후보가 ‘공동개최’ 하겠다고 말한 적이 없으며 남북단일팀과 공동응원단 등을 구성해 평화 올림픽을 치르자는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하지만 여야 도당은 원주와 횡성의 아이스하키 및 스노보드 경기장 재배치 문제에 대해서는 지역 이익 등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만큼 언급을 피하고 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