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경기장 사후 활용 ‘뜨거운 감자’

전용훈련시설 5곳 운영비 연 70억 필요
도, 국가 차원 제도적 관리·지원 요청

백오인 2016년 04월 21일 목요일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의 사후 활용에 연간 70억원에 이르는 막대한 운영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강원도가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20일 강원도에 따르면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은 총 12개로 이 가운데 강릉아이스아레나,컬링,알펜시아 스키점프·크로스컨트리·바이애슬론,강릉 하키센터,보광 스노보드,슬라이딩센터,관동하키,쇼트트랙 등 10개 경기장은 사후활용방안이 정해졌다.

하지만 정선 알파인경기장과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은 아직 사후활용방안이 정해지지 않았다.

올림픽 경기장의 사후활용방안이 대부분 결정되면서 사후활용에 따른 운영비 부담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경기장 사후활용을 위해 경기장 한 곳당 연간 수십억원의 운영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에서 사후활용에 나서는 경기장의 경우 운영비 부담에 큰 문제가 없지만 일반인의 활용도가 떨어지는 전용훈련시설로 활용이 불가피한 시설의 경우 운영비 부담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다.

올림픽 개최 후 동계스포츠 발전을 위한 전용 훈련시설로 운영해야 할 경기장은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알펜시아 슬라이딩 센터,알펜시아 스키점프·크로스컨트리센터·바이애슬론센터 등 5곳이다.

도는 이들 경기장을 운영하는데 연간 70억원의 운영비가 필요한 것으로 예상하고 도는 국가 차원의 경기장 운영을 제기하고 나섰다. 국가대표 선수 훈련 등 동계스포츠 육성을 위해 국가 차원에서 경기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지난 2014년 국회에서 동계올림픽 경기장의 국가관리를 위해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을 추진했지만 현재 상임위에 계류되어 있다.

도 관계자는 “열악한 재정구조의 강원도가 올림픽 개최 후 경기장 시설의 막대한 운영비를 부담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며 “국가대표 육성 및 훈련 목적 경기장은 정책적으로 국가에서 관리 또는 지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오인 105in@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