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1.19 목 15:32
강원도민일보 즐겨찾기시작페이지로설정
 
구독신청 | 광고문의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보도자료 | 불편신고 회원가입 로그인
특집어린이주니어
[학교가 행복해요] 영월 봉래초 난타동아리“영월의 문화아이콘 됐어요”
2010년 결성 꾸준한 연습
단종문화제 등 감동 공연
전제훈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19  
>
싸이월드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영월 봉래초교의 난타 동아리인 ‘좋은 친구들’은 지난 4월 30일 제50회 단종문화제에서 단종의 혼이라도 되살아날 것 같은 깊고 큰 울림을 울려 퍼지게 해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두둥, 두둥, 둥둥둥’

이 소리는 바로 영월 읍내에 위치한 봉래초교(교장 박대희)의 난타 동아리인 ‘좋은 친구들’의 난타 울림이다.

지난 4월 30일 제50회 단종문화제에서 단종의 혼이라도 되살아날 것 같은 깊고 큰 울림이 장릉에서 울려 퍼졌다. 세계문화유산인 단종제에서 많은 관광객들과 내빈들에게 영월 문화전도사의 역할을 한 공연이었다.

봉래초교의 난타 동아리 좋은 친구들은 지난 2010년에 처음 만들어져 그동안 학교 내 축제는 물론 매해 단종문화제와 동강축제 등 영월의 다양한 축제와 행사에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영월 봉래초교는 처음 난타 동아리가 만들어 지고 나서는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과 인고의 시간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처음 채를 잡고 북을 만지고 익숙하지도 않은 장단에 맞추고 반복되는 단순 리듬에 금방 지겨워 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천정희 강사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짧은 기간 안에 완성도를 높이며 첫 무대를 가질 수 있었다. 이후 매주 2번의 동아리 활동을 꾸준히 이어오면서 봉래초교의 난타동아리 ‘좋은 친구들’은 학교는 물론 영월의 문화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지난 제 50회 영월 단종문화제에서 ‘좋은 친구들’의 북 울림은 지역주민은 물론 참가한 세계인들에게 감동의 우리 소리를 선사했다.

박대희 봉래초교 교장은 “난타 동아리 좋은 친구들은 혼이 담긴 북 울림의 공연을 하고 있다”며 “북소리를 통해 우리문화를 학생들은 물론 지역주민과 세계인들에게 알리는데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영월/전제훈

<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제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싸이월드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강원도민일보 사이트맵
신문사소개약도/전화번호구독신청광고안내독자투고기사제보저작권문의고충처리인편집규약강원사회조사연구소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 강원, 아00097 | 등록일: 2011.9.8 | 사장ㆍ발행ㆍ편집ㆍ인쇄인: 김중석 | 논설실장: 김상수 | 편집국장: 김인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호
(우)24232 강원도 춘천시 후석로 462번길 22(구. 후평1동 257-27) . 대표전화 : (033) 260-9000
Copyright 2007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ㆍ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