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요광장] 태양은 내일 다시 또 뜬다

오연수 2017년 01월 04일 수요일
   
▲ 오연수

척주문학회 자문 소설가

“속았다,분하다,치욕적이다.” 지금 온 국민이 느끼는 심정이다.대통령을 탓 하기도,불쌍하게 여기다가도 또다시 분노하고 절망한다.그러나 더 무서운 것은 눈앞의 감정에 매달려 진정한 두려움을 잊은 것이다.위 아래 모두 진정한 리더십이 사라진 것이다.

1592년 임진왜란이 꼭 그러했다.동인 서인으로 나뉘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조정과 무능하고 비겁하기까지 한 선조의 리더십에 의해 백성은 어육이 되고 국력은 10분의1로 사그라져 마침내 작금에 이르렀다.그러나 조선의 바다에는 또 다른 리더십이 있었다.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존재이다.장군은 1592년 5월7일,첫 해전을 대승으로 이끈 ‘옥포대첩’으로 나라의 명을 이은 것이다. 그 기쁨도 잠시 또다시 무능한 리더십 탓에 조선의 육군은 5만명의 ‘남도 근왕군’이 1600명의 왜군에게 괴멸된다.1592년 6월23일의 ‘용인전투’이다. 이 전투에서 대승한 일본의 장수는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7번창’ 으로 불리는 맹장 ‘와키자카 야스히루’였다.이로써 전라도에서는 장정들을 볼 수가 없게 되었다.그런 와키자카도 7월8일 한산 해전에서 충무공 이순신 장군에게 대패한다.조선군을 우습게 본 경거망동의 표본이다.

이순신 장군의 위기관리 특징은 고요하고 침착하며 용감한 것이다.평소에는 누구보다 인간적이고 감상적이기도 한 이순신 장군이다.그러나 위기에 닥치면 조용하고 침착하고 용감해진다.조용함으로 상황을 바르게 진단하고 침착함으로 정확한 대책을 만들고 용감함으로 상하가 함께 위기를 돌파하여 승리를 이룰 수 있었다.이순신 장군의 평소 닦은 인성의 힘이다.

이제 고요하게 현실을 둘러보자.우리 해경이 불법 조업하는 중국 어선에 총을 쏘니 중국 해군이 중무장한다.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북핵’은 날로 진화하고 있다.우리의 미래를 담보하는 미국은 대선이후 동맹의 투명함이 와닿지 않는다.이 와중에도 언론은 매일,매시간 무엇인가 터트리고 있고 정치평론가들은 그 현란한 입으로 특수를 누리고 있다.매일 촛불이고 매주 대형집회이고 그사이에 경제는 빠르게 추락하고 있다.

좋다.곪았으니 도려내고,꿰매고,새살이 돋기를 기다리자.이 기회를 살려 새롭게 태어나자.그러나 누구 좋아 하라고 온 나라가 이리도 요란하게 경거망동인가.두려움에 빠졌을 때 경거망동하는 법이다.우리 대한민국은 전쟁의 잿더미 속에서도 우뚝 일어선 ‘기적의 나라’이다.우리스스로 품위를 잃지 말자. 태양은 내일 다시 또 뜰 것이다.그러나 오직 고요하고,침착하고,용감하게 준비된 자만이 태양의 그 따뜻한 광휘와 밝은 생명력을 온전히 받을 수 있을 것이다.지금 이 순간도 충무공 이순신 장군께서는 우리 후손에게 명령을 내리고 계신다.“망령되이 날뛰지 말라.오직 산처럼 고요하고 장중하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