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세대 김형석 명예교수 ‘유일한 상’ 수상

철학 저술 통해 사회교육 이바지
양구 인문학박물관서 강좌 운영

진민수 2017년 01월 14일 토요일
   
▲ 13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2회 유일한상 시상식에서 김형석 명예교수와 김중석 강원도민일보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구가 제2의 고향인 연세대 김형석(98)명예교수가 13일 ‘유일한상’을 수상했다.

유한양행은 이날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승수 유한재단 이사장(전 국무총리),정원식 전 국무총리,김중석 강원도민일보 사장,이연숙 전 정무장관,전창범 양구군수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2회 유일한상 시상식을 열고 김 명예교수에게 상패와 상금을 수여했다.

유일한상 심사위원회는 “김 교수는 평생 학자와 교육자적 투철한 사명을 바탕으로 철학을 통해 한국의 교육과 문화 발전에 헌신해 온 선각자이자 철학계의 아버지”라며 “그 정신은 이 시대의 등불처럼 많은 이들에게 사표가 됐다”고 밝혔다.

‘유일한상’은 유한양행 창업주인 고 유일한 박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1995년 고인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제정됐으며 격년제로 시상하고 있다.

김 명예교수는 문학적인 철학 저술을 통해 사회교육에 이바지하면서 국내 철학의 선구자로 평가 받고 있는 대표적인 원로 철학자다.

1920년 평남 대동군에서 태어나 평창 숭실중학 재학(신사참배 거부로 폐교) 후 제3공립중을 거쳐 1943년 일 상지대(上智大) 철학과를 졸업했다.미 하버드대 및 시카고대 연구교수,연세대 철학과 교수와 인문과학연구소장을 역임하고 1985년 명예교수가 됐다.

김 명예교수는 현재 양구 인문학박물관에서 ‘양구인문대학’ 강좌를 운영하고 있으며 2014년 양구 근현대사박물관에 고려청자와 조선백자 등 580여 점의 유물을 기증했다. 진민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